블로그 이미지
언론의 현재와 과거, 경남의 문화와 전설... 익숙하지 않은 것들에 대한 애착 무한자연돌이끼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137)
돌이끼의 작은생각 (104)
돌이끼의 문화읽기 (379)
다문화·건강가족 얘기 (11)
경남민속·전통 (12)
경남전설텔링 (72)
미디어 웜홀 (131)
돌이끼의 영화관람 (18)
눈에 띄는 한마디 (8)
이책 읽어보세요 (60)
여기저기 다녀보니 (89)
직사각형 속 세상 (92)
지게차 도전기 (24)
지게차 취업 후기 (13)
헤르테 몽골 (35)
돌이끼의 육아일기 (56)
몽골줌마 한국생활 (15)
국궁(활쏘기)수련기 (16)
Total861,512
Today5
Yesterday98
Statistics Graph

18일 오후 3시. 진주 현장아트홀. 경남문화예술진흥원과 극단 상상창꼬, 청음예술단이 주관한 '2018 경남 뉴아트 창작 공연 쇼케이스'가 진행됐다. 


이번 쇼케이스는 연극과 전통예술 분야가 영상과 융복합해 창작한 작품을 선보이는 자리다. 


두 단체 연출가의 의도를 먼저 읽어볼 필요가 있겠다. 


상상창꼬 김소정 연출 : 배우의 '움직임'을 기반으로 '프로젝션 맵핑'을 접목시켰다. 무대예술은 시공간이 제한디어 있어 표현과 상상력에 한계가 있다. 이번 사업으로 프로젝션 맵핑 기술을 통해 매체에서나 가능한 표현들을 가능케 해 주었다. 특히 작품의 배경인 천상과 지상, 그리고 작품의 주제인 '나눔'에 대한 표현을 가능하게 했으며 다채로운 볼거리도 제공할 것으로 본다.


청음예술단 소경진 연출 : 발을 활용해 4개의 벽을 만들고 그 안과 밖을 거닐 수 있는 사찰처럼 표현한다. 발의 문양과 사이사이 간격을 활용해 조명과 맵핑을 투사하여 비주얼을 만들고, 그 속에서 만들어진 그림자들을 활용해 연희적인 요소들을 녹여내고자 한다.


청음예술단의 작품은 전통문화에 영상을 접목한 사례인데.. 오늘은 언급을 자제하고, 출연진이지만 출연하지 않고 촬영을 하면서 느꼈던 <다크엔젤의 도시>를 잠깐 언급할까 한다.






<다크엔젤의 도시>는 천상의 다크엔젤과 화이트엔젤의 '톰과 제리' 같은 장난으로 시작한다. 잠든 화이트엔젤을 다크엔젤이 골려준다. 이불을 젖히고 베개를 빼고 당황해 하는 화이트엔젤에게 전기충격을 주어 결국 천상에서 밀어낸다.


지상에 떨어진 화이트엔젤... 자동차 불빛에 정신을 차리지 못한다. 다크엔젤은 여전히 지상에서도 화이트엔젤에게 장난을 치고 재미있어 한다.


천상의 기억을 잃은 화이트엔젤은 지상에서 '끄몽'이라는 의류회사에 팀장으로 근무하고 있는데, 다크엔젤은 그의 상사다. 며칠 동안 고생해 디자인 샘플을 만들었는데 모두 거부한다. 이어지는 절규. 갑과 을의 관계에서 을에 선 자들의 절규다. 


천상의 우열이 지상의 서열과 다르지 않음을 표현한 에피소드다. 이러한 과정이 배경에 표현되는 영상과 적절하게 어울리며 효과를 극대화하고 있다.


신체극이기에 더 영상과의 융합이 수월했지 않았나 싶다. 이 작품은 10월 9일 오후 7시 서울 대학로 콘텐츠 그라운드에서 아트마켓 쇼케이스에 이어 11월 24일 오후 3시와 7시 30분 창원 도파니아트홀에서 본 공연을 펼친다. 본 공연에선 보다 더 완벽한 영상과의 융합이 이루어지길 기대한다.

Posted by 무한자연돌이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