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언론의 현재와 과거, 경남의 문화와 전설... 익숙하지 않은 것들에 대한 애착 무한자연돌이끼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969)
돌이끼의 작은생각 (98)
돌이끼의 문화읽기 (246)
경남민속·전통 (12)
경남전설텔링 (72)
미디어 웜홀 (126)
돌이끼의 영화관람 (15)
눈에 띄는 한마디 (8)
이책 읽어보세요 (55)
여기저기 다녀보니 (86)
직사각형 속 세상 (92)
지게차 도전기 (24)
지게차 취업 후기 (13)
헤르테 몽골 (34)
돌이끼의 육아일기 (56)
몽골줌마 한국생활 (15)
국궁(활쏘기)수련기 (16)
Total771,187
Today18
Yesterday158
Statistics Graph

월초가 앞 번 이야기에선 기약 없이 슬그머니 현주를 떠난 듯하더니 현주가 통영으로 찾아오니 정식 결혼을 생각하고 있었다고 부산일보에 술회한 이야기가 나온다. 느닷없고 뜬금없어서 고개가 갸우뚱해졌다. 한하균 선생이 이야기를 너무 심하게 축약하다 보니 그 두 사건의 가운데 들어가야 할 플롯을 건너 뛰어버리신 겐가. 그럼에도 찾아온 현주를 두고 생각하는 것이 탐탁지는 않다. 좀 귀찮게 여기는 듯도 해서다. 불원천리 택시를 타고 달려온 정인을 만났는데 얼싸안고 춤은 못 출망정 사람을 앞에 두고 자신에게 떨어질 이익과 불이익을 먼저 계산하는 태도라니.


어쨌든 지지난 이야기에서 예감했듯 현주와의 재회는 이렇게 전혀 극적이지 않게 이루어져 실망이다만 마침 여배우가 궁한 터에 절묘하게 짠하고 나타난 것은 드라마틱하다 하겠다. 그렇게 현주가 여배우의 길을 걷게 된다는 것이겠지. 마지막 한 회가 남았는데... 이야기는 아직 한참인 것 같다. 이야기가 어떻게 압축될 지 기대된다.




월초는 '사회'라는 바다에 발을 들여 놓은지 처음으로 생활에 안정을 얻었고, 선배 동료와 함께 좋아하는 연극 문학에 대한 의견을 끝없이 나눌 수 있는데다 술마저 함께 하게 되었으니, 금상첨화란 이를 두고  일컫는 말인듯 싶었다.


여기에 뜻밖에도(?) 현주가 나타난 것이다. 다시 월초 자신의 말을 되새겨 보자. 


"어느날 밤 청마 사형과 하보(응두) 사형 그리고 나 세 사람이 유명한 통영 오통잔(기금의 대포를 그때 그렇게들 말했다)을 몇 순배인가 기울이고 서로 헤어져서 거나한 기분으로 하숙집으로 돌아오니 문전에 택시가 서 있고 친구 K(강계호)가 차비를 치르고 있었다. 현관(그때 하숙집은 왜식으로 된 여인숙이었다) 긴 의자에는 현주가 핸드백을 들고 앉아 있다가 들어서는 나를 보고 용수철처럼 발딱 일어섰다. 나는 친구 K가 고맙기는 하였지만 한편 귀찮게 되었다는 생각이 들었다. 나는 될 수 있는 대로 현주와의 관계를 비밀로 해두었다가 정식 결혼은 불가능하더라도 서울 쯤 가서 동거라도 할 계획과 약속이 그전에 이미 굳게 이루어져 있었다. 말하자면 그 준비 기간으로서 내가 학원에 와 있는 셈이었다. 그런데 K가 이렇게 외고펴고 자동차로 버젓이 모시고 왔으니, 그나마 나는 확고부동한 총각 접장으로 가족 상황에 기록되어 있었다."(부산일보의 '세정무정'에서)


참으로 난감한 일이었다. 이 딱한 사정을 전해들은 장하보 선생이 중재역(?)을 맡고 나선 것이다. 때마침 그 무렵 박재성 작으로 아카몬(일본 동경제국대학의 교문이 붉은 벽돌로 된 것이어서 붉은문=아카몬'이 동경대학의 교지 이름이 되었다)지에 발표되었던 '아키(가을)'라는 작품 외 공연 기획을 하고 있을 때였기에 이 작품의 여자 역할을 못 구해 애를 태우고 있던 참이었다.


2차 세계대전이 발발하여 '고쿠고 조오요오'라 하여 무대 위에서도 우리말로 된 연극을 할 수 없었기 때문에 일본말을 자유자재로 구사할 수 있고 또 무대 경험이 있는 여자 연기자 구하기가 하을의 별따기처럼 지난한 일이었음은 두말 할 나위도 없었다. 여기에 현주가 안정맞춤으로 등장한 것이다.


그리하여 현주는 연극에 출연할 초청 여배우로 둔갑한 것이다. 그러나 거짓말은 예나 이제나 오래 못가는 법. 끝내는 들통이 나고 만 것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무한자연돌이끼

티스토리 툴바